기획취재 > 관광여행

가을바람 타고 은빛 반짝이는 경주엑스포대공원

가을바람 타고 은빛 반짝이는 경주엑스포대공원

기사입력 2021-11-09 오후 6:32:4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가을바람 타고 은빛 반짝이는 경주엑스포대공원

 

‘화랑숲’ 내 자리한 축구장 3개 크기 2만여㎡ 역새풀밭 은빛군무 장관

‘힐링+체험’ 가을 관광코스 입소문 … 시즌별 프로그램과 어우러져 인기

 

경주엑스포대공원의 은빛 억새 물결이 장관이다. 만개한 억새풀이 가을 바람결을 따라 일렁이며 만드는 군무는 완연해진 경주의 가을을 알린다.

 



경주엑스포대공원 억새풀 군락은 22,500㎡ 규모로 축구장 3개 크기에 이를 만큼 웅장하다. 경주엑스포대공원 ‘화랑 숲’ 내에 자리한 맨발 전용 둘레길 ‘비움 명상 길’ 끝자락에 위치해 공원을 은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이곳 억새풀 군락은 2019년 맨발 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 길’을 개발해 선보이면서 처음 공개됐다.

 

1998년 경주엑스포대공원 설립부터 2019년 일반 관람객에 공개되기까지 공원 내 유휴부지서 야생으로 자란 억새풀은 한 차원 다른 울창함을 자랑한다.

 



성인키 보다 높게 빼곡히 자란 억새풀들이 바람을 타고 흔들리는 모습과 보문단지 전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사방으로 펼쳐진 풍경은 가을의 경주를 담을 수 있는 계절 명소로 입소문을 타고 있고, 간혹 억새풀 사이로 산토끼와 꿩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도 만날 수 있어 힐링이 함께하는 친환경 공간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할로윈을 콘셉트로 한 ‘루미나 해피 할로윈’을 화랑 숲 일대에서 개최하면서 많은 관람객들에게 석양과 어우러지는 야간의 억새 장관을 선보여 호응을 받았다.

 



관람객 최지연(51‧ 포항시)씨는 “가을이면 경주 무장산에 억새풀을 보러 종종 갔었는데 경주엑스포대공원 관람을 위해 왔다가 이곳에도 대규모 억새풀 밭이 있는 것을 알게됐다”며 “산을 오르지 않고 가볍게 걸어서 억새풀을 볼 수 있어서 좋고, 공원 내의 다른 구경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특히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찬란한 빛의 신라, 비움 명상 길 등 경주엑스포대공원 내 다양한 체험 콘텐츠들을 즐기면서 또 하나의 볼거리로 억새풀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억새풀 군락이 자리해있는 ‘비움 명상 길’은 낮에는 힐링과 여유를 제공하는 코스로, 야간에는 전국 최초의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인 ‘루미나이트’로 꾸며져 LED조명과 홀로그램이 꾸미는 화려함과 억새풀 등 자연이 조화된 이색적인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대공원 사무총장은 “가을철 인기 관광 콘텐츠 가운데 하나인 억새풀 군락이 경주엑스포대공원 ‘화랑 숲’ 내에도 다른 어느 곳 못지않게 아름답게 피어있다”며 “억새풀 군락이 매년 아름다운 모습으로 관람객을 만나고 다른 콘텐츠와 어우러질 수 있도록 운영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최현영/기자 (gbinews9472@han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용제
  3. 문진국
  4. 노현송
  5. 김성태
  6. 박국인
  7. 김철근
  8. 김병희
  9. 한상숙
  10. 고성주
  11. 조종태
  12. 이운희
  13. 강미선
  14. 권오륜
  15. 한명철
  16. 지현경
  17. 오세훈
  18. 박진탁
  19. 송순효
  20. 강선영
  21. 최기웅
  22. 김동협
  23. 김동기
  24. 김윤탁
  25. 안길해
  26. 백운기
  27. 이경표
  28. 이종숙
  29. 허유권
  30. 김경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