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의정뉴스

강서구의회 이종숙 구의원 5분 자유발언

“수소생산기지 구축의 문제점을 줄기차게 주장”

기사입력 2019-11-12 오전 8:04:2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구의회 이종숙 구의원 5분 자유발언

수소생산기지 구축의 문제점을 줄기차게 주장

 

 

친애하는 강서주민여러분, 존경하는 김병진 의장님을 비롯한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그리고 노현송 구청장님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종숙 의원입니다.

 

▲ 강서구의회 이종숙 구의원

 

 

산업통상자원부의 강서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지원 제외 결정을 환영합니다!

 

102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강서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주관기관인 한국지역난방공사에 대한 지원 제외를 결정하고, 전국단위 추가공고를 냈습니다.

 

지역구 국회의원님께서 그동안 의정보고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발위험시설인 수소생산기지 구축의 문제점을 줄기차게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법 개정안까지 대표 발의한바 있습니다.

 

다시 한 번, 강서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지원을 제외한 산업부의 결정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강서 수소생산기지 추진 제외 결정은 강서주민의 승리입니다.

 

나와 내 가족의 안전을 스스로 지키고자 거리로 나와서 목이 터져라 외친 강서주민들의 피와 땀의 승리이기도 합니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하지만 서울시는 아직도 강서주민들의 염원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강서구 공영차고지를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자 지난 1일 강서공영차고지에 수소생산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재차 요구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대상지 취소 결정의 재검토를 요구하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은 강서 주민으로서 강서구 구의원으로서 강서구를 무시하는 서울시에 강력히 항의 바입니다.

 

아직까지 서울시의 강서 수소생산기지 구축 방침에 입장 변화가 없는 만큼, 향후 추가 신청 여부에도 주민 여러분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 합니다.

 

또한, 마곡 열병합발전소 건설에 대한 재검토 결정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부분도 문제입니다.

 

강서구는 건축물 허가 및 취소권한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서울시가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나 몰라라 무책임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2009년 서울시장과 지역구 국회의원이 합의결과인 마곡 워터프런트 조성계획에 따라 추진하던 1,870억 규모의 올림픽대로 지하화 공사 무산!

 

국고 150억 지원 방화건폐장 이전사업을 서울시 연구용역 결과에도 불구하고 강서구 관내이전 불가주장으로 무산!

 

이들 사업을 무산시킨 장본인이 바로 현 강서구청장임을 주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구에서 할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얘기하는 것은 주민들이 반대하는 혐오시설 기피시설 위험시설인 열병합발전소를 철회시키고자 하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습니다.

 

강서구는 더 이상 서울시에 책임을 미룰 것이 아니라, 주민들의 애타는 열병합발전소 철회의지를 수용해 서울시와 사업 전면 재검토를 위한 협의에 즉각 나서야 할 것입니다.

 

이상으로 마치겠습니다. 끝까지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충숙
  2. 한상숙
  3. 이종숙
  4. 조용구
  5. 문진국
  6. 문병인
  7. 남점현
  8. 김병옥
  9. 송훈
  10. 신낙형
  11. 박국인
  12. 손기서
  13. 박경숙
  14. 이운희
  15. 소재진
  16. 한명철
  17. 장준복
  18. 김병희
  19. 김환수
  20. 이철희
  21. 김현희
  22. 최연근
  23. 임성택
  24. 권오륜
  25. 김광수
  26. 이종수
  27. 고윤석
  28. 김병진
  29. 류 자
  30. 김윤탁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