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문화/예술

겸재정선미술관

미공개 10폭 백납병풍 최초공개

기사입력 2019-11-25 오전 9:22:2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겸재정선미술관

미공개 10폭 백납병풍 최초공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 겸재정선미술관(관장 김용권)은 오는 28일 한국회화사 전문가 및 연구자 등을 초청하여 최근 수탁관리로 소장하게 된 <10폭 백납병풍>을 최초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10폭 백납병풍>에는 16~18세기 조선과 중국을 풍미한 작가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되어 학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병풍에는 총 42점의 회화가 수록되어 있으며 겸재 정선의 7작품을 비롯한 관아재 조영석, 현재 심사정, 남리 김두량 등 조선 후기 대표 화가들의 작품은 물론, 중국 명나라 시대 절파계 대가인 소선 오위의 작품으로 추정되는 10점의 작품과 그 외 작가 미상의 작품 19점도 함께 장황되어 있다.

 

특히, 병풍에는 겸재의 작품 중 간송미술관 소장본 <사문탈사도>와는 다른 새로운 <사문탈사도>도가 포함되어있다. 그동안 학계에서는 겸재 정선의 <사문탈사도>에 등장하는 인물이 누구이며, 어느 사찰이 배경인지, 정선의 작품의도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지만 자료가 많지 않아 추가 작품이 발견되길 절실히 기다려왔다.

 

이번에 공개되는 <사문탈사도>는 기존의 작품과 확연하게 비교되는 특징을 지녔으면서 완벽한 조형적 특징을 보여주고 있어 매우 중요한 미술사적 작품으로 평가될 것으로 보인다. <10폭 백납병풍>은 내년 제6회 겸재문화예술제 때 역사적, 미술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하기 위한 학술세미나 및 특별기획전을 통해 대중에게 공개된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번 <10폭 백납병풍> 사전 공개는 그 중요성을 인식하여 역사적, 미술사적 의미와 가치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자 전문가들을 모시고 개최하게 되었다라며 내년 특별기획전시시 수록된 작품들의 의미와 가치를 주민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문화체육과(2600-6154) 및 겸재정선미술관(2659-2206)으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한상숙
  2. 문진국
  3. 이충숙
  4. 조용구
  5. 이종숙
  6. 문병인
  7. 남점현
  8. 김병옥
  9. 김현희
  10. 손기서
  11. 박경숙
  12. 김병희
  13. 송훈
  14. 소재진
  15. 한명철
  16. 신낙형
  17. 이운희
  18. 김환수
  19. 이철희
  20. 임성택
  21. 이충현
  22. 권오륜
  23. 장준복
  24. 류 자
  25. 김병진
  26. 최연근
  27. 허유권
  28. 백수민
  29. 김윤탁
  30. 김광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