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오늘은 미라클메디 특구데이~

강서구, 11월 27일(수) '제2회 강서 미라클메디 DAY‘ 개최

기사입력 2019-11-26 오전 8:36:29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은 미라클메디 특구데이~

강서구, 1127() '2회 강서 미라클메디 DAY‘ 개최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의료특구 지정일(2015. 11. 27.)을 기념해 1127() ‘강서 미라클메디 DAY’ 행사를 개최한다. 구는 특구데이를 맞아 미라클메디를 의료관광 대표 브랜드로 알리는 한편, 구민이 함께하는 축제를 만들고자 나눔 진료를 비롯해 각종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우선, 미라클메디특구협의회 소속 6개 의료기관이 참여해 다문화 가정을 대상으로 나눔 진료를 진행한다. 진료에 참여하는 지역 내 의료기관은 이대서울병원, 부민병원, 송도병원, 우리들병원, 미즈메디병원 등 6개 병원과 한의원이며, 여성검진, 어린이 성장판 검사, 산전 부부검진 등 기관별 전문 분야의 나눔 진료를 진행한다.

 

다만, 진료 결과에 따라 추가 치료나 검사가 필요할 경우에는 환자가 일정 부분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또한, 행사 당일 송화벽화 시장 및 외식업체 카리브레스토랑 등 특구데이 참여기관을 방문하면 황사마스크, 과일도마 등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특구협의회 숙박분과의 JK블라썸호텔과 골든서울호텔 등 지역 호텔에서는 강서구민을 대상으로 숙박비 50% 할인 행사를 펼친다. 구는 앞으로도 매년 1127일에 맞춰 의료 나눔 진료를 비롯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의료특구 홍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우리구의 대표 브랜드인 미라클메디를 널리 알리고, 지역 내 다문화가정의 건강도 돌보는 뜻깊은 행사가 되도록 준비했다라며 앞으로도 외국인 환자 유치를 통한 의료특구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서 미라클메디특구는 지난 20151127일 처음 특구로 지정됐으며, 중소벤처기업부 고시를 통해 2023년까지 연장됨에 따라 특구 축제 및 의료교류 설명회 등 다양한 사업을 확대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기타 자세한 강서구보건소 의약과(2600-5943)로 문의하면 된다.

 

 

강서뉴스 문향숙 기자

 

강서 미라클메디특구 DAY 참여 의료기관

연번

기 관

참여 프로그램

비 고

1

이대서울병원

외국인 또는 다문화가정 여성 검진상품

(기본 + 수면 위내시경)

2

2

부민병원

다문화가정 검진상품(기본 +위내시경 + CT)

2

3

송도병원

종합검진 무료-수면 대장내시경

2

4

미즈메디병원

산전 부부검진권

2

5

우리들병원

외국인환자(입원-케이크, 외래-자체 기념품 증정)

 

6

명진단영상의학과

경희소나무한의원

어린이 성장판 검사, 노약자 폐렴, 결핵 검사(10)+한방진료 제공

10

7

경희소나무한의원

한약, 약침 비급여 10% 할인

당일

8

생생통증의학과

자체 기념품(황사마스크) 제공

 

9

골든서울호텔

강서구민 대상 당일 숙박 50% 할인

 

10

JK블라썸호텔

강서구민 대상 당일 숙박 50% 할인

 

11

송화벽화시장

자체 기념품 제공

 

12

카리브

자체 기념품(과일도마) 제공

100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한상숙
  2. 문진국
  3. 이충숙
  4. 조용구
  5. 이종숙
  6. 문병인
  7. 남점현
  8. 김병옥
  9. 김현희
  10. 손기서
  11. 박경숙
  12. 김병희
  13. 송훈
  14. 소재진
  15. 한명철
  16. 신낙형
  17. 이운희
  18. 김환수
  19. 이철희
  20. 임성택
  21. 이충현
  22. 권오륜
  23. 장준복
  24. 류 자
  25. 김병진
  26. 최연근
  27. 허유권
  28. 백수민
  29. 김윤탁
  30. 김광수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