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상공기업

강서뉴스 1일 방문 구독자 10만 명 돌파

“독자 여러분! 강서뉴스를 사랑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기사입력 2020-04-25 오전 9:44:3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강서뉴스 1일 방문 구독자 10만 명 돌파

독자 여러분! 강서뉴스를 사랑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2014716일 창간한 강서뉴스가 2020424일 드디어 1일 방문 구독자 수 10만 명을 돌파하며, 자타가 공히 인정하는 지역의 최고 정론지로 자리 잡고 있다.

 

 

 

4월 24일 2359분 현재 최종 1일 방문 구독자 수는 120,266명으로 밝혀졌다. 강서뉴스는 그동안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강서뉴스 푸드뱅크나눔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고등학교와 업무협약을 맺고 학생 기자단을 배출하고 있다.

 

 

 

특히, ‘오늘의 사진 한 컷’‘한상숙의 꽃꽂이 맛보기’‘사서가 추천하는 책등 양질의 기사를 자체 생산하고 있고, 구정과 의회 소식을 비롯하여 지역사회의 크고 작은 소식을 가장 신속하게 구독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강서뉴스 문향숙 회장은 강서뉴스가 창간된 지 6년 만에 1일 방문 구독자 10만명 돌파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라며 우선 그동안 강서뉴스를 사랑해 주시고 성원하여 주신 독자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365일 밤낮을 가리지 않고 현장의 생생한 취재를 통해 구민의 알 권리를 충족해주신 50여 명의 기자단과 200여 명의 학생기자단에게 그동안 수고 많이 하셨다! 라는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전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신문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우리 강서뉴스를 많이 사랑해 주시고 성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서뉴스는 포털 검색창에 '강서뉴스'라고 치면 인터넷이나 휴대폰으로 바로 구독할 수 있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안길해
    2020-09-19 오후 1:25:58
    바른 정론지로 이끌어주신 문향숙 대표님께 깊은 감사드립니다. 다양한 정보와 발빠른 뉴스 제공으로 구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는 강서뉴스가 더욱 더 우뚝 솟기를 기대하고 날로날로 발전하는 강서뉴스가 되기를 고대합니다.
  • 권종수
    2020-04-26 오전 7:13:01
    그동안 지역사회 발전에 공헌한 결과라 생각합니다. 강서구 주민 약 59만명 중에 12만명이라는 것은 20% 입니다. 대단합니다.
  • 강남국(청죽)
    2020-04-25 오후 10:25:17
    축하드리며 함께 기뻐합니다. 강서를 대표하는 신문으로 이렇게 짧은 기간에 발돋음 할 수 있었던 것은 단 하나 뜨거운 '열정'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강서를 아끼고 사랑하는 그 결과겠지요.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 오진국
    2020-04-25 오후 2:31:32
    강서 지역 정론지로 거듭난 강서뉴스를 응원합니다
  • 고혜숙
    2020-04-25 오전 11:52:54
    강서뉴스구독12만돌파 축하드립니다 ♡♡♡
  • 수명산이진홍
    2020-04-25 오전 10:29:59
    강서뉴스시청자구독12만돌파축하드립니다,우리강서구민위해더욱정진할수있길기원드립니다.다시한번축하합니다,이진홍배상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남점현
  2. 임성택
  3. 한상숙
  4. 소재진
  5. 김현희
  6. 강미선
  7. 안길해
  8. 송훈
  9. 이종숙
  10. 송순효
  11. 윤유선
  12. 박경숙
  13. 신낙형
  14. 지현경
  15. 김향라
  16. 문병인
  17. 문진국
  18. 백수민
  19. 조용구
  20. 이수연
  21. 김태우
  22. 한정애
  23. 고성주
  24. 박국인
  25. 최은정
  26. 김은희
  27. 이철희
  28. 김성한
  29. 김경애
  30. 조종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