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 포토뉴스

한상숙의 꽃꽂이 맛보기 ‘공간 장식과 테이블 장식’

“파라핀을 입혀 사용하면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

기사입력 2020-08-02 오후 2:02:27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한상숙의 꽃꽂이 맛보기 공간 장식과 테이블 장식

파라핀을 입혀 사용하면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

 

[소재]

작품 1: 속새, 안스리움, 아스파라거스.

작품 2: 속새, 안스리움, 필로덴드론 제나두.

 

[의도]

속새는 그늘진 숲속이나 물가에서 자라는 다년초로, 줄기는 외대로 곧고, 높이 30~100cm 가량 자라고, 직경은 5~7mm로 가운데는 비어있다. 대나무와 같이 마디가 있고, 표면이 가칠가칠 하여서 옛날에는 목기의 사포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안스리움은 꽃대가 50cm 정도 길게 나온다. 긴 속새와 안스리움의 줄기를 이용하여 공처럼 만들어서 매달아 공간장식을 하거나, 테이블에 놓아 테이블 장식으로도 사용한다.

 

[만드는 법]

 

 

▲ 작품 1

 

 

[작품 1]: [작품 2]와 소재만 다를 뿐 같은 방법이다. 속새에 18번 철사(철사는 번호가 높을수록 가늘고, 낮을수록 굵다. 18번이 가장 낮은 번호이다)를 넣어서 둥글게 구부리면서 [작품 1]의 오른쪽과 같이 내가 원하는 크기의 원을 만든다. 안스리움 줄기는 손으로 문질러 마사지를 한 후 부드러워지면 곡선을 내기가 좋다. 물 공급을 위해서 워터픽에 안스리움과 아스파라거스를 넣어서 원 형태의 속새에 묶어준다.

 

▲ 작품 2

 

 

[작품 2]: [작품 1]과 같이 속새를 원형 형태로 만든다. 안스리움, 필로덴드론 제나두는 파라핀을 녹여서 줄기 끝을 담근 후 그대로 묶어 준다. 파라핀을 사용할 경우 물 공급을 안 해도 된다.

 

[파라핀 사용법]

파라핀이나 혹은 영초를 불에 올려서 액체로 변하면, 잠깐 식혀서 표면에 살얼음이 언 것 같이 표면에 막이 생기면 그때 줄기 끝이 1~2cm 정도 되게 담갔다 뺀다. 그러면 공기가 차단되어 물 공급이 없어도 수명이 길다. 단 안스리움, 필로덴드론 제나두, 극락조화, 카라 같은 열대 식물만 가능하다. 더 멋을 내려면 파라핀 입힌 줄기 끝에 아크릴 물감을 칠해서 다시 파라핀을 입혀 사용하면 색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

 

 

작품: 한상숙 [)한국전통꽃문화연구회 이사장]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남점현
  2. 임성택
  3. 한상숙
  4. 소재진
  5. 김현희
  6. 강미선
  7. 안길해
  8. 송훈
  9. 이종숙
  10. 송순효
  11. 윤유선
  12. 박경숙
  13. 신낙형
  14. 지현경
  15. 김향라
  16. 문병인
  17. 문진국
  18. 백수민
  19. 조용구
  20. 한정애
  21. 김태우
  22. 김은희
  23. 최은정
  24. 이수연
  25. 고성주
  26. 조종태
  27. 김경애
  28. 박국인
  29. 이철희
  30. 김성한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