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너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줄게

‘강서 한 울타리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0-09-03 오전 10:34:45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너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줄게

강서 한 울타리 사업추진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지역사회 위기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해 강서 한 울타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강서 한 울타리 사업이란 지역 내 저소득 위기 가정의 청소년에게 의료, 교육, 주거 분야 등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여 청소년이 자립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주는 사업을 말한다.

 

구는 우선적으로 의료 울타리 구축에 나섰다. 다양한 진료 분야를 갖춘 관내 13개 의료 기관과 협약을 맺고 관내 위기 청소년에게 의료 서비스를 지원한다. 협력 의료기관은 신속한 진료 예약과 검사를 통해 맞춤형 진료를 제공하고 추가 치료 여부 등을 점검하여 사후 관리에도 힘쓴다.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72%이하 가구의 관내 청소년으로 한부모 및 조손 가정, 다문화가정, 학교 밖 청소년, 소년소녀가장, 장애를 가진 청소년 등을 우선 지원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청소년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구는 상담과 적격성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자를 선정하고, 선정된 청소년에게 치료비를 전액 지원한다.

 

협력 의료기관은 정신건강분야(강서필병원, 이화여자대학교 서울병원, 화인정신과의원) 내과(서울부민병원) 산부인과(미래아이산부인과, 미즈메디병원) 안과(실로암안과병원) 치과(더와이즈치과병원) 피부과(이화여대 서울병원, 차앤유클리닉) 한의원(공항한의원) 정형외과(서울큰나무병원, SNU서울병원) 재활의학과(강서바른세상병원, 서울부민병원)이다.

 

한 울타리 사업의 가장 큰 특징은 유관기관과의 협업과 연계를 통해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한다는 점이다. 특히 일방향적인 복지 서비스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협력기관에게 사회적 공헌에 대한 책임감을 부여하고 협력기관과 함께 지역 청소년을 지지할 단단한 울타리를 형성하는 것이다. 올해에는 의료분야를 우선 추진하고, 내년에는 교육, 법률, 문화 분야까지 청소년 보호 울타리 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위기 청소년들에게 질 좋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13개 의료기관과 손잡고 의료 울타리를 구축하게 됐다라며 공공기관과 민간기관이 협력해 함께 구축한 울타리 안에서 청소년들의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교육청소년과(02-2600-6766)로 하면 된다.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안길해
  2. 신낙형
  3. 송순효
  4. 노현송
  5. 송영섭
  6. 김정미
  7. 이의걸
  8. 한상숙
  9. 문진국
  10. 최기웅
  11. 정연석
  12. 이상국
  13. 김향라
  14. 백수민
  15. 구상찬
  16. 김경애
  17. 김병희
  18. 조용구
  19. 김은희
  20. 소강문
  21. 김용제
  22. 김병옥
  23. 문병인
  24. 임명선
  25. 장준복
  26. 한명철
  27. 이운희
  28. 이종숙
  29. 김현희
  30. 박경숙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