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강서뉴스

통합 신청사 건립 및 타당성 조사 결과

강서구청 신청사 건립 첫 발걸음 출발!

기사입력 2020-09-03 오전 10:53:0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통합 신청사 건립 및 타당성 조사 결과

강서구청 신청사 건립 첫 발걸음 출발!

 

 

강서구청 신청사 건립에 따른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위치는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 745-3번지에 건립 예정이며, 총사업비는 2,431억 원이다. 다음은 타당성 조사 결과 내용이다.

 

구 분

내용

대지면적

20,256

연면적

지상

구청

구의회

보건소

구청

편의시설

39,543

26,260

4,828

2,837

5,618

지하

12,609

합계

52,152

건축면적

6,405.62

건 폐 율

33.07%

용 적 률

204.16%

층 수

지하 1/ 지상 10~11

주차대수

440(지하 : 357, 지상 83)

건축규모

조감도 및 평면도

 

 

 

 

타당성 조사(적정성 평가)

근 거 : 지방재정법37(투자심사)

 

조사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행안부 지정 타당성 조사 전문기관)

 

검토내용

- 청사규모 및 사업계획의 적정성

- 현 청사 및 부지활용 계획성

- 주민편의시설 설치 필요성

 

타당성 조사 결과 신청사 사업추진 필요성 인정

사업 규모와 비용 산정

- 청사 면적 : 52,152

- 사업 비용 : 243,179백만원

 

현청사 및 부지 활용 가능성(신축) 및 리모델링 검토

- 부지 건폐율/용적률 기준 청사 법정기준면적의 50% 수준만 건립 가능

(법정기준면적 27,484, 건립가능면적 13,985)

- 주변 상업지역으로 추가부지 확보 어려움

- 정밀안전진단결과 C등급으로 추가증축 및 리모델링 어려움

지방재정에 대한 영향검토

- 사업의 재원 조달 계획 중 청사 매각대금의 재원 비중에 큰 비중(50%)을 차지하고 있어 재원조달의 불확실성이 존재

지역경제 파급효과 분석검토

- 지역별 파급효과로 서울시 내에서의 생산유발액은 1,759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633억원, 취업유발인원은 1,395명임

 

 

재원조달 계획

신청사 건립을 최우선 순위로 예산반영

- 청사매각은 유동성 부족으로 기금 적립이 안정적 사업추진의 선결조건

청사 부지 10년 분할 매입으로 유동성 확보

부족한 재원은 청사를 매각하여 충당

 

 

청사매각 계획

현 본관 청사는 공공시설로 유지

- 본관청사는 공공시설 유지를 전제로 서울시 매각을 추진하되, 서울시 매각이 어려울 경우, 존치하여 주민편의시설 등으로 조성

 

본관 청사를 제외한 나머지 청사는 순차적으로 매각하여 청사건립 재원으로 활용

 

 

추진경과 및 향후일정

'20.1. ~ 8.

타당성조사(지방행정연구원)

'20.9. ~ 12.

공유재산 관리계획

'20.9. ~ 12.

투자심사(서울시)

'21.

설계공모 및 기본설계

'22. ~

실시설계 및 착공

 

 

강서뉴스 신수용 기자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28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 안길해
    2020-09-19 오후 1:21:38
    뿔뿔이 흐트러진 강서구청 조직이 한곳으로 모아져서 효율적인 구정업무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더욱더 효율적인 민원처리가 되어서 구민의 편익이 증진도기를 바랍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안길해
  2. 남점현
  3. 임성택
  4. 한상숙
  5. 윤유선
  6. 송순효
  7. 김현희
  8. 송훈
  9. 박경숙
  10. 백수민
  11. 지현경
  12. 소재진
  13. 이종숙
  14. 신낙형
  15. 조용구
  16. 한명철
  17. 김성한
  18. 김은희
  19. 문병인
  20. 유연지
  21. 박국인
  22. 권오륜
  23. 조종태
  24. 문진국
  25. 김향라
  26. 김용제
  27. 구상찬
  28. 이철희
  29. 김병희
  30. 김경애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