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노컷뉴스

풍류동행(風流同行) '2021

풍류동행(風流同行) '2021 진주실크 패션쇼'

기사입력 2021-11-14 오후 5:47:0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풍류동행(風流同行) '2021 진주실크 패션쇼'

12일 시청 광장에서... 진주실크의 아름다움에 찬사 연발..서도밴드 공연

 

  진주시가 주최하고 한국실크연구원이 주관하는 2021 진주실크 패션쇼가 지난 12일 오후 6시 진주시청 앞 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번 패션쇼는 진주실크를 국내‧외에 홍보하기 위해 ‘풍류동행(風流同行)’이라는 주제로 계절이 순환하는 자연의 이치에서 영감을 받아 ‘봄, 꽃이 걷는다’, ‘여름, 푸른 바람의 빛’, ‘가을, 비단이 흐르는 강’, ‘겨울, 울림을 품은 대지’, ‘다시 봄, 새로운 길 위를 걷다’의 구성으로 이진희 디자이너의 실크 의상 40여 점과 국내 최고 예술가들의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이 어우러지는 융복합 쇼로 꾸며졌다.
 

  진주시립국악관현악단의 봄을 여는 화사한 연주곡으로 패션쇼 무대를 시작하여 한국무용계의 거장인 국립무용단 장현수 수석의 안무로 짜여진 무용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여창가곡 전수자(주요 무형문화재 제30호)인 정마리의 명품 보이스와 거문고 연주가 계절의 흐름과 함께 쇼의 깊이를 더하였으며, ‘조선팝’이라는 장르를 개척하여 크로스오버 공연의 대중화를 몰고 온 서도밴드의 공연으로 패션쇼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무대를 총괄한 이진희 디자이너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무대미술과 외래교수로 의상감독이자 무대미술가이다. 영화〈안시성〉으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의 상상을 수상하는 등 20여 년간 드라마와 영화, 연극과 공연 등 매체와 장르를 거침없이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한편, 이번 패션쇼는 영상으로 제작되어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진주실크를 전 세계에 홍보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 진주실크 패션쇼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고 지쳤을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위로와 행복한 추억이 되기를 바라며, 우리 지역의 전통산업이자 대한민국의 명품인 진주실크를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패션쇼를 관람한 시민은 “일반적으로 패션쇼는 실내에서 열리다보니 소수의 관계자만을 위한 행사라는 이미지가 강했는데, 시민들이 소통하는 공간인 시청광장에서 패션쇼가 개최되어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문화공연 축제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진주실크는 국내 실크 생산의 70~80%를 차지하고 있고, 세계적으로도 이탈리아 코모, 프랑스 리옹, 중국의 항주·소주, 일본의 교토와 더불어 5대 실크 명산지로 손꼽히는 등 국내‧외적으로 위치가 확고하다. 예로부터 진주지역은 토질과 기후가 좋아 실크 생산의 적지로, 남강물로 염색하면 실크의 색깔이 고와질 뿐만 아니라 변색이 되지 않아 1970~80년대에는 서울, 부산 등 외지 상인들이 줄을 서서 진주실크를 구입하려 할 정도로 최고의 명성을 누렸다. 
 

문방주 기자 (jinju.news@daum.net)

희망천사 (shinnakhyung@hanmail.net)
목록으로

최근노컷뉴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신낙형
  2. 김용제
  3. 문진국
  4. 노현송
  5. 김성태
  6. 박국인
  7. 김철근
  8. 김병희
  9. 한상숙
  10. 고성주
  11. 조종태
  12. 이운희
  13. 강미선
  14. 권오륜
  15. 한명철
  16. 지현경
  17. 오세훈
  18. 박진탁
  19. 송순효
  20. 강선영
  21. 최기웅
  22. 김동협
  23. 김동기
  24. 김윤탁
  25. 백운기
  26. 이상국
  27. 안길해
  28. 이경표
  29. 이종숙
  30. 허유권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